부동산뉴스

본문 바로가기


부동산뉴스
홈 > 부동산정보 > 부동산뉴스

2016 인구주택총조사 전수 집계 결과 보도자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유21 작성일17-08-31 20:20 조회185회 댓글0건

본문

제목

2016 인구주택총조사 전수 집계 결과 보도자료

       담당자 : 임영일

          담당부서 :인구총조사과

          ​전화번호 :042-481-3756

          게시일 : 2017-08-31


ㅁ 2016년 11월 1일 기준으로 실시한 2016 인구주택총조사의 전수집계 결과입니다.

○ 인구

   - 2016년 11월 1일 기준 총조사 인구는 5,127만명, 수도권 인구는 전체인구의 49.5%
   - 2015년에 비해 인구 증감률이 큰 시도는 세종, 제주, 경기 순임
   - 65세 이상 고령인구(678만명)가 15세 미만 유소년인구(677만명) 추월
   - 2016년 외국인 141만명(총인구의 2.8%)이고, 중국계 국적 외국인 50.0% 차지

○ 가구

   - 가구는 1,984만 가구로 2015년에 비해 28만 가구(1.4%) 증가, 수도권에 48.6% 분포
   - 1인가구가 27.9%로 가장 많고 2015년 27.2%에서 0.7%p 증가
   - 18세이하 자녀와 함께 사는 가구비율은 28.8%, 세자녀 이상과 함께 사는 가구는 3.0%
   - 65세이상 고령자가 있는 가구 26.2%, 고령자로만 이루어진 가구는 11.6%

○ 주택

   - 주택은 1,669만호로 전년대비 33만호(2.0%) 증가, 아파트가 1,003만호로 60.1%차지
   - 건축된지 30년이상된 주택은 281만호로 전체 주택의 16.8%, 전년대비 14만호 증가



* 한글버전이 2007년 이하 버전일 경우, 호환불가로 인해 한글파일 내 그래프 등이 깨질 수 있습니다 *
  (편집 불가하고 호환이 잘 안되는 한글 뷰어프로그램보다는 pdf파일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첨부파일 :

(최종)2016 인구주택총조사 전수집계 결과_170831(합본).pdf

2016 인구주택총조사 전수집계 결과 부록표_170831.xls

(최종)2016 인구주택총조사 전수집계 결과_170831(편집본).hwp

.........................

[참고자료]

2045년 셋 중 하나는 ‘1인 가구’

통계청 ‘시도별 장래가구추계’…모든 시도서 부부+자녀가구 급감

      

앞으로 10년 후 전국 모든 시도에서 1인 가구 형태가 가장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30년 후인 2045년이 되면 1인가구가 36%를 넘는 반면 부부+자녀 가구는 16% 정도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22일 통계청의 ‘장래가구추계 시도편: 2015∼2045년’에 따르면 2015년 27.2%였던 1인가구의 비중은 2045년 36.3%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부부+자녀 가구는 16% 정도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2015년과 2014년의 유형별 가구비중 변화를 보면 1인 가구의 경우 27.2%(518만 가구)에서 36.3%(809만8000 가구)로 급격히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부부가구는 2015년 15.5%(295만2000가구)에서 21.2%(474만2000 가구)로 높아질 전망이다. 반면 부부+자녀 가구 비중은 2015년 32.3%(613만2000 가구)에서 2045년에는 15.9%(354만1000 가구)로 크게 낮아질 것으로 예측됐다.

 

전국적으로 봤을 때 1인가구의 비율이 1위가 되는 시기는 2019년(29.1%)이지만, 17개 시도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는 시점은 2026년이라고 통계청은 전망했다.

 

17개 시·도 모두에서 2045년 가장 많은 가구유형은 1인가구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강원은 혼자 사는 가구의 비중이 2015년 31.2%에서 2045년 40.9%로 상승한다.

30년 사이 1인가구의 비중이 가장 크게 증가하는 시도는 충북(28.9%→40.6%)으로 예상된다.

2015년 대비 2045년 60세 이상 1인가구는 세종·인천·경기 등 6개 시도에서 3배 이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2015년까지 대세를 유지했던 부부+자녀가구의 비중은 1인가구와 대조적으로 급감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부+자녀가구의 비중은 2045년 세종(19.4%)에서 가장 높지만, 전남(9.3%)에서 가장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2015∼2045년까지 모든 시도에서 부부+자녀가구 비중이 감소할 전망이지만, 그 중 울산은 19.7%포인트(p)가 떨어져 그 폭이 가장 클 전망이다. 가장 적게 감소하는 세종도 13.0%포인트가 떨어질 것이라고 통계청은 내다봤다.

 

60세 이상 부부가구 비중도 모든 시도에서 증가한다. 2015년에는 전남(65.7%)과 전북(65.4%), 부산(62.2%) 순으로 노년 부부가구 비중이 높지만 2045년에는 강원 ·전남 ·전북 등 10개 시도에서 60세 이상 부부가구 비중이 80%를 넘어선다.

 

우리나라 총가구는 2015년 1901만3000만 가구에서 2043년 2234만1000 가구까지 늘어난 뒤, 2045년에는 2231만8000 가구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2045년 시도별 가구는 경기 562만 가구, 서울 365만2000 가구, 경남 146만 9000가구 등의 순으로 높게 예상됐다.

 

문의 : 통계청 인구동향과 042-481-2284

2017.08.22 통계청 


장유21공인중개사

주소 : 경상남도 김해시 금관대로599번길 29 1층 104호(무계동 부영5차아파트상가)  대표자명 : 이호영  사업자등록번호 : 615-17-81711
전화번호 : 055-329-2121  fax : 055-329-9300  Email : for6066@naver.com   중개사무소등록번호 : 가-4316-4031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jangyu21. All rights reserved.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