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뉴스

본문 바로가기


부동산뉴스
홈 > 부동산정보 > 부동산뉴스

홍남기 "LTV·DTI 규제 조정 바람직하지 않고 검토도 안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유21 작성일19-10-05 14:22 조회15회 댓글0건

본문

홍남기 "LTV·DTI 규제 조정 바람직하지 않고 검토도 안해"

 

"민간임대사업자 과도한 세제 혜택 지속적으로 축소 검토"
 
 

(세종·서울=연합뉴스) 정책팀 차지연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주택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의 조정을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재부 조세정책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의 질의에 "가계 부채와 부동산 시장의 안정적 관리 측면에서 볼 때 LTV나 DTI를 조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정부로서는 현재 검토하기도 어렵다"고 답변했다. 

질의 듣는 홍남기 부총리
질의 듣는 홍남기 부총리(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듣고 있다. 2019.10.4 toadboy@yna.co.kr
 
 

이에 앞서 김 의원은 "일각에서 또다시 LTV·DTI를 완화하자는 주장이 있는데, 부동산 투기가 만연하고 또다시 박근혜 정부 시절 가계 부채를 급증시킨 '빚내서 집 사라' 정책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부총리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과 관련해서는 최근 부동산 가격의 상승을 정부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윤후덕 의원이 분양가 상한제 시행과 관련해 시장에서 우려와 찬반 의견이 있다며 최근 부동산 시장을 어떻게 보는지 묻자 홍 부총리는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가격의 상승 폭이 크게 늘고 있어서 정부도 면밀히 예의주시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민간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은 지속해서 줄여나가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국감 질의에서 "민간 임대사업자 대출은 사업자 대출로 (간주)해 LTV·DTI를 적용하지 않고 무제한 대출을 해 줬는데, 과도한 세제 혜택을 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작년 세법개정 때도 이 분야에서 혜택을 축소하는 대책을 많이 반영했고, 올해 세법 개정안에도 관련한 내용을 포함했다"며 "앞으로도 주택임대사업자에 대한 과도한 세제 혜택은 지속적으로 (축소를) 검토해 나가야 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4 16:31 송고  


장유21공인중개사

주소 : 경상남도 김해시 금관대로599번길 29 1층 104호(무계동 부영5차아파트상가)  대표자명 : 이호영  사업자등록번호 : 615-17-81711
전화번호 : 055-329-2121  fax : 055-329-9300  Email : for6066@naver.com   중개사무소등록번호 : 가-4316-4031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jangyu21. All rights reserved.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