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뉴스

본문 바로가기


부동산뉴스
홈 > 부동산정보 > 부동산뉴스

'최고 101층' 부산 해운대 엘시티 건물 사용 승인…착공 4년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유21 작성일19-11-30 11:24 조회95회 댓글0건

본문

'최고 101층' 부산 해운대 엘시티 건물 사용 승인…착공 4년만

 
해운대 엘시티 전체 건물 점등(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019년 11월 23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최고 101층(413m) 규모로 들어선 엘시티 건물 상부 경관조명에서 아세안 국가 국기가 나오고 있다. 엘시티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간인 27일까지 전체 건물 점등 이벤트를 한다.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해운대 초고층 '엘시티 더샵'이 착공 4년 만에 건물 사용 승인을 받았다.

해운대관광리조트 시행 사업자인 엘시티PFV와 시공사 포스코건설은 29일 건물 사용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달 15일 관할 해운대구에 동별 사용검사를 신청한 지 보릉만이자 착공 4년 만이다.

건물 동별 사용검사는 사업승인 조건인 진입도로 개설과 인접 대지 경계선 정리 문제 등 특별한 사유로 대지 조성공사가 미비할 때 건물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승인을 받으면 건축물 관리대장 기재, 건축물 소유권 보존등기 후 입주, 건축물 소유권 이전등기가 가능하다.

엘시티는 인근 '달맞이 62번길' 확장 등 전체 사업에 포함된 도시 인프라 개발이 아직 끝나지 않아 101층 랜드마크 타워 동, 85층 아파트 2개 동, 이들 건물을 6층 높이로 연결하는 상가동 등 4개 건물 사용검사를 신청해 승인받았다.

이번 승인으로 엘시티는 부산 최고층 건물이자 국내 두 번째 높이 초고층 건물로 공식 인정받게 됐다.

구청과 소방서 등 여러 관계기관 심사가 모두 차질 없이 완료돼 2015년 9월 건축공사를 시작한 지 4년 2개월여 만에 입주민을 맞게 됐다.

2007년 해운대를 사계절 체류형 관광지로 성장시키는 데 필요한 랜드마크를 만들겠다는 부산시 계획에 따라 민간공모사업으로 시작한 지 12년여 만의 결과이기도 하다.

이광용 엘시티 부사장은 "100층 이상 초고층 건물은 일반 고층 건물보다 훨씬 큰 비용과 공사 기간이 소요되기에 사업추진이 쉽지 않다"며 "12년여의 사업 기간 동안 불편을 감내해온 지역사회에 엘시티가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국내 건설사 중에서 최다 초고층 건물 시공실적을 보유하고 있고 내년에도 여의도 파크원 복합개발사업 준공을 앞두고 있어 향후 초고층 건설시장에서 더욱 확고한 입지를 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pitbull@yna.co.kr



장유21공인중개사

주소 : 경상남도 김해시 금관대로599번길 29 1층 104호(무계동 부영5차아파트상가)  대표자명 : 이호영  사업자등록번호 : 615-17-81711
전화번호 : 055-329-2121  fax : 055-329-9300  Email : for6066@naver.com   중개사무소등록번호 : 가-4316-4031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jangyu21. All rights reserved.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