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정책/세무

본문 바로가기


부동산정책/세무
홈 > 부동산정보 > 부동산정책/세무

금리 하락세…연 3% 미만 가계대출 비중 1년4개월만에 최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유21 작성일19-03-31 09:58 조회27회 댓글0건

본문

금리 하락세…연 3% 미만 가계대출 비중 1년4개월만에 최대

 

2월 예금은행 신규 가계대출 금리 하락폭 2년7개월만에 최대
잔액 기준 가계대출 금리는 상승세, 3년9개월만에 최고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등 국내외 중앙은행이 돈줄을 죄던 움직임이 멈칫하면서 가계대출 금리도 하락세다.

31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을 보면 2월 예금은행 가계대출 중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금리 연 3% 미만 비중이 23.5%를 기록했다.

이는 한은이 첫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하기 직전인 2017년 10월(24.4%)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금리 3% 미만 가계대출 비중은 한은이 두 번째 금리인상을 단행한 작년 11월(10.9%) 이후 크게 늘었다. 12월엔 17.1%, 올해 1월엔 21.1%였다.

국내외 금리인상 기대감이 급격히 약화하며 가계대출 지표금리가 하락한 영향으로 보인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은행채 AAA등급 5년물 금리(민간채권평가사 평균 기준)는 작년 11월 말에 연 2.180%, 12월 말 2.089%, 올해 1월 말 2.072%, 2월 말 2.050%로 내림세를 보였으며 3월 말에는 1.883%로 뚝 떨어졌다.

 
6dbfa91076935f201b5bcabb5620d626_1553993

 

지난달 가계대출은 연 3%대가 60.6%로 여전히 가장 비중이 높지만 작년 10월(72.4%)에 비하면 낮아졌다.

4%대는 작년 12월 15%에서 두 달 만에 11%로 내려섰다.

2월 가계대출 가중평균금리는 연 3.50%로, 2017년 9월(3.41%) 이후 최저다.

가계대출 금리는 전월보다 0.08%포인트 떨어졌다.

금리 하락폭은 한은이 마지막 금리인하를 한 다음 달인 2016년 7월(-1.0%포인트) 이후 가장 크다.

금리 하락세에서 2월 예금은행 가계대출은 전월보다 2조5천억원 증가했다. 1월(1조1천억원)보다는 증가폭이 커졌고 작년 2월(2조5천억원)과는 같았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지난달 2조4천억원으로 1월(2조7천억원)보다 적었지만 1년 전(1조8천억원)보다 많았다.

한은 관계자는 "연초 설 상여금 유입 등 계절적 요인이 없어지면서 3월엔 전월 대비 대출 증가규모가 많을 수 있지만 금리 하락이 가계대출 수요를 크게 자극할 것 같지는 않다"면서 "더 영향이 큰 요인은 부동산 시장 전망과 대출 한도 등이다"라고 말했다.

신규 가계대출 금리는 하락했지만 기존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은 계속 커지고 있다.

가계대출 금리는 잔액 기준으로는 상승세를 유지해, 2월엔 전월보다 0.02%포인트 오른 연 3.65%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 5월(3.67%) 이후 3년 9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지난해 금융부채 보유가구의 소득 대비 원리금상환액 비율(DSR)은 31.8%로 전년보다 1.0%포인트 상승했다.

이들은 처분가능소득의 약 3분의 1을 원리금을 갚는 데 쓰고 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31 06:21 송고  


장유21공인중개사

주소 : 경상남도 김해시 금관대로599번길 29 1층 104호(무계동 부영5차아파트상가)  대표자명 : 이호영  사업자등록번호 : 615-17-81711
전화번호 : 055-329-2121  fax : 055-329-9300  Email : for6066@naver.com   중개사무소등록번호 : 가-4316-4031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jangyu21. All rights reserved.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