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정책/세무

본문 바로가기


부동산정책/세무
홈 > 부동산정보 > 부동산정책/세무

14년째 제자리 부산구치소 이전 '강서구 대저동으로' 결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유21 작성일19-06-20 10:19 조회239회 댓글0건

본문

14년째 제자리 부산구치소 이전 '강서구 대저동으로' 결론

 

부산시·법무부 협약…교도소와 통합 이전키로
사상지역 도시재생 활력…강서구 "주민동의 없는 이전 반대"
부산구치소
부산구치소[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구치소가 부산 강서구 대저동으로 부산교도소와 통합 이전한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9일 정부 과천청사에서 부산구치소 및 부산교도소 등 교정시설 통합 이전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상구 주례동에 있는 구치소와 강서구 대저동에 있는 교도소를 대저동 일대에 통합 이전하는 내용이다.

시설 이전은 국유재산법 또는 국가재정법 등에 따라 법무부와 부산시가 협의해 진행하기로 했다.

부산구치소와 부산교도소는 건립된 지 45년이 넘어 건축물 안전을 담보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부산구치소 6인실의 1인당 수용면적은 1.44㎡에 불과할 정도로 수용환경 역시 열악하다.

법무부·부산시 부산구치소 이전 협약
법무부·부산시 부산구치소 이전 협약[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때문에 2005년 금정구 이전, 2011년과 이듬해 강서구 명지동과 화전산단 이전이 각각 추진됐지만, 주민 반발 등으로 무산됐다.

사상구 위생사업소로 이전하는 안도 검토됐지만, 주민 생활권과 인접한다는 이유로 이 역시 없던 일로 됐다.

14년째 표류하던 구치소 이전이 돌파구를 마련하면서 사상지역은 도시 재생사업에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현재 구치소와 교도소 부지를 부산의 미래 비전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재개발할 계획이다.

반면 강서구 주민은 크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서구를 지역구로 둔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구치소와 교도소를 통합 이전한다면서 지역주민 의견을 제대로 수렴하지 않았다"며 "주민 동의 없는 이전은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사용 중인 교정시설에 대한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지역주민과 시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9 16:46 송고  


장유21공인중개사

주소 : 경상남도 김해시 금관대로599번길 29 1층 104호(무계동 부영5차아파트상가)  대표자명 : 이호영  사업자등록번호 : 615-17-81711
전화번호 : 055-329-2121  fax : 055-329-9300  Email : for6066@naver.com   중개사무소등록번호 : 가-4316-4031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jangyu21. All rights reserved.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