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정책/세무

본문 바로가기


부동산정책/세무
홈 > 부동산정보 > 부동산정책/세무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하…금융위기 이후 10년7개월만(종합2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유21 작성일19-08-01 10:13 조회126회 댓글0건

본문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하…금융위기 이후 10년7개월만(종합2보)

 

2.25~2.50%→2.00~2.25%…`양적 긴축' 정책도 2개월 앞당겨 종료
"불확실성 여전, 경기확장 위해 적절히 행동"…추가인하 가능성 시사
파월 "보험적 성격…장기 연쇄인하 시작 아니지만 단한번의 인하도 아냐"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1일(현지시간) 약 11년 만에 기준금리를 내렸다.

연준은 또 당초 9월 말로 예정됐던 보유자산 축소 종료 시점을 2개월 앞당겨 시중의 달러 유동성을 회수하는 '양적 긴축' 정책도 조기 종료키로 했다.

연준은 전날부터 이틀간 개최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존 2.25~2.50%에서 2.00~2.25%로 0.25%포인트 내렸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AFP=연합뉴스]
 
 

연준은 FOMC 종료 후 성명에서 미미한 인플레이션과 경제 전망을 위한 글로벌 전개 상황에 대한 '함의'에 비춰 기준금리를 인하한다고 밝혔다.

또 "이 같은 조치는 경제활동의 지속적인 확장과 강력한 노동시장 여건, 대칭적인 2% 목표 주변에서의 인플레이션 등이 가장 유력한 결과라는 위원회의 견해를 지지한다"면서도 "이런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하다"고 밝혔다.

연준은 가계 지출은 증가세를 보이지만 기업투자는 약해지고(soft) 있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인플레이션과 변동성이 큰 식품,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이 12개월 전 대비 연준의 목표치인 2%를 밑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금리 결정에서는 투표권을 가진 10명의 FOMC 위원 가운데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와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가 금리 인하에 반대했다. 8명은 금리 인하에 찬성했다.

기준금리를 동결했던 지난 6월 FOMC 회의 때와 마찬가지로 기준금리 결정에 만장일치가 되지 않은 것이다. 당시 회의에서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0.25%포인트 인하를 주장했었다.

연준은 "경기 전망을 위한 정보(지표)의 함의를 면밀히 주시하면서,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할 것"이라고 밝혀, 향후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평가를 낳았다.

연준은 다만 현재 경제가 완만한(moderate) 속도로 성장하고 있고, 노동시장은 강하다는 기존 평가를 유지했다.

연준은 또 당초 9월 말로 예정됐던 보유자산 축소 종료 시점을 2개월 앞당겨 조기 종료하기로 했다.

보유자산 축소란 연준이 보유한 채권을 매각하고 시중의 달러화를 회수하는 정책이다. 중앙은행이 채권을 사들이면서 돈을 풀어 시중에 풍부한 유동성을 공급하는 이른바 '양적 완화'(QE)의 정반대 개념이다. 한때 4조5천억 달러에 달했던 연준의 보유자산은 3조6천억달러 규모로 줄어든 상태다.

연준은 지난 6월 FOMC 직후 기준금리 조정에서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는 기존 표현을 삭제하는 한편,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밝히면서 금리 인하를 강력히 시사했었다.

시장에서도 이번 FOMC에서의 기준금리 인하를 기정사실로 해왔다.

향후 관심은 연준이 금리 인하를 지속할지, 또 인하 시 얼마나 더 내릴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준이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할 것"이라고 밝힌 점은 추가 인가 가능성의 단서가 되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금리인하는 "명확히(definitely) 보험적 측면"이라고 밝혔다. 미국 경제가 비교적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미중 무역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불확실성과 위험에 대한 선제 대응에 나선 것이라는 의미다.

파월 의장은 "장기적인 연쇄 금리 인하의 시작이 아니다"라면서도 "나는 그것(금리인상)이 단지 한 번이라고도 말하지 않았다"면서 지속적인 연쇄 금리인하의 신호탄은 아니지만 향후 추가 인하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연내 최소 한차례의 추가적인 인하 가능성을 시시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지난 6월 FOMC 회의에서는 투표권이 없는 위원들을 포함해 총 17명의 위원 가운데 7명이 올해 2차례 인하를, 1명이 한 차례 인하를 전망했었다. 8명은 금리동결을, 1명은 한차례 인상을 전망했었다.

연준의 이번 금리 인하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였던 지난 2008년 12월 이후로 10년 7개월 만이다.

연준은 2008년 12월 기준금리를 0.00~0.25%로 인하하면서 사실상 '제로 금리'로 떨어뜨렸다.

이후 2015년 12월 7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올린 것을 시작으로 긴축기조로 돌아서 2016년 1차례, 2017년 3차례, 지난해에는 4차례 등 총 9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01 06:08 송고  


장유21공인중개사

주소 : 경상남도 김해시 금관대로599번길 29 1층 104호(무계동 부영5차아파트상가)  대표자명 : 이호영  사업자등록번호 : 615-17-81711
전화번호 : 055-329-2121  fax : 055-329-9300  Email : for6066@naver.com   중개사무소등록번호 : 가-4316-4031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jangyu21. All rights reserved.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