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정책/세무

본문 바로가기


부동산정책/세무
홈 > 부동산정보 > 부동산정책/세무

'전세난 해결' 공공임대 11.4만채 공급…내년 상반기 4.9만채(종합3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유21 작성일20-11-19 22:17 조회12회 댓글0건

본문

​'전세난 해결' 공공임대 11.4만채 공급…내년 상반기 4.9만채(종합3보)

송고시간2020-11-19 20:02

윤종석 기자

85㎡ 중형 임대도 나온다…2025년까지 6만3천가구 공급

정부,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 방안' 발표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가 전세난을 타개하기 위해 향후 2년간 다세대, 빈 상가 등을 활용한 공공임대 11만4천100가구를 공급한다.

공공임대주택 공급 (PG)
공공임대주택 공급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내년부터 중산층 가구도 거주할 수 있는 30평형대 중형 공공임대가 본격 조성된다. 2025년까지 6만3천가구를 확충하고 이후에는 매년 2만가구 이상 공급한다.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서울시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광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세수요의 매매 전환, 유동성 공급 등 수요 관리형 전세 대책은 가급적 배제하고 주택 재고 총량을 증가시키는 방식으로 임대주택 공급 확충에 주력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2022년까지 공급하기로 한 공공임대는 전국 11만4천100가구이며, 수도권에는 7만1천400가구가 나온다. 서울에만 공급되는 공공임대는 3만5천300가구다.

11만4천100가구 중 아파트는 3만가구이며 나머지는 다세대나 비주거용 건물 등이다. 아파트는 모두 현재 공실인 상태다.

정부의 임대 공급은 기존 공공임대의 공실을 활용하거나 신축 다세대·오피스텔 등 물량을 조기 확보해 임대로 서둘러 공급하는 방식이다.

전세난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내년 상반기 중으로 물량의 40%가 넘는 4만9천가구의 공공임대를 공급한다. 수도권에 공급되는 물량은 2만4천가구이며 서울에서만 9천가구가 나온다.

아파트 단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선 3개월 이상 공실인 공공임대는 무주택자라면 소득 수준에 관계 없이 모두 입주를 허용한다.

현재 전국 공공임대 중 3개월 이상 공실인 주택은 3만9천100가구다. 수도권은 1만6천가구이며 그 중에서 서울에만 4천900가구가 있다.

공실 임대는 영구임대, 행복주택 등 건설형 임대 아파트가 많다. 3만9천100가구 중 3만가구가 아파트로, 서울에 있는 공실 아파트 임대는 3천500가구다.

국토부는 공공임대 공실을 전세로 전환해 소득·자산 기준을 없애고 무주택자에게 공급할 예정이다.

민간건설사와 매입약정을 통해 다세대, 오피스텔 등 신축 건물을 사전에 확보하는 방식으로 공급되는 매입약정 주택도 2025년까지 서울 2만가구 등 4만4천가구가 공급된다.

이들 주택은 임대료의 최대 80%를 보증금으로 전환할 수 있는 전세형으로 공급된다.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90% 수준이다.

국토부는 '공공전세'라는 새로운 개념의 공공임대를 도입해 2022년까지 1만8천가구를 공급한다.

서울 5천가구 등 수도권에 1만3천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공공전세에는 기본 4년에 2년을 추가해 거주할 수 있고 시세의 90% 이하 수준의 보증금을 내면 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주로 매입약정을 통해 물량을 확보하면서 기존 다세대 주택 매입도 병행한다.

국토부는 빈 상가와 관광호텔 등 숙박시설을 주택으로 개조해 2022년까지 전국 1만3천가구의 공공임대를 시세 50% 수준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서울에서 확보하는 물량은 5천400가구다.

개별 방의 면적은 최저주거기준 이상(18㎡)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아울러 정부는 중산층도 살 수 있는 30평대 공공임대주택을 내년부터 짓기 시작해 2025년까지 6만3천가구를 확충하고 그 이후부터는 연 2만가구 이상 꾸준히 공급한다.

이를 위해 유형통합 공공임대 소득 구간이 중위소득 130%에서 150%로 확대되고 주택 면적 한도도 60㎡에서 85㎡로 넓어진다.

유형통합 임대는 소득과 자산 기준을 충족하면 최장 30년까지 주변시세보다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게 된다.

유형통합 임대의 거주 기간은 30년으로 정해졌다.

현재 청년은 6년, 자녀가 있는 신혼부부는 10년이 지나면 임대주택에서 나가야 하지만 유형통합은 계층에 상관 없이 소득과 자산 요건을 충족하면 30년간 거주를 보장한다.

소득이나 자산 기준을 넘기게 되면 임대료 할증이 이뤄져 주변 시세와 큰 차이 없는 수준으로 오르게 될 뿐, 강제로 퇴거되지 않는다.

유형통합 공공임대는 다른 공공분양과 섞이는 '소셜믹스'가 추진된다. 

소셜믹스 (PG)
소셜믹스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이와 함께 정부는 일부 공공주택의 입주 및 청약 시기도 단축한다.

공공주택 건설 속도를 높여 내년 2분기에 입주 예정인 물량 1만600가구를 1분기로 입주를 앞당긴다. 수도권 물량은 5천900가구다.

매입임대 조기 입주도 추진해 내년 3분기에 입주할 예정이었던 물량 8천가구를 2분기까지 입주시킨다.

3기 신도시 등 사전청약 물량은 기존 6만가구에서 2천가구를 더해 총 6만2천가구로 늘어난다.

공공지원민간임대의 전세 공급을 유도하기 위해 전세물량에 대해 금리를 1% 수준으로 내리고 보증보험료도 줄여준다.

현재 건설 중인 오피스텔 사업자가 전세로 공급할 수 있도록 저리(1.5%) 기금 대출 대환 지원도 제공한다.

임대사업자의 보증료율 인하 조치는 올해 말에서 내년 말로 1년 연장된다.

중장기 주택 공급기반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LH의 미착공 물량 중 보상이나 조성공사 등 선행일정 단축을 통해 전국 1만2천가구(수도권 6천600가구)를 조기 착공해 공급시기를 앞당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대책의 효과가 조기에 가시화 될 수 있도록 인허가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고 입지확보 등 공급여건이 구체화되면 즉시 입주자 모집을 실행하는 등 국민 여러분이 성과를 조기에 체감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서민, 중산층 주거안정 발표하는 김현미 장관
서민, 중산층 주거안정 발표하는 김현미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서민, 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kimsdoo@yna.co.kr

banana@yna.co.kr 

 


장유21공인중개사

주소 : 경상남도 김해시 금관대로599번길 29 1층 104호(무계동 부영5차아파트상가)  대표자명 : 이호영  사업자등록번호 : 615-17-81711
전화번호 : 055-329-2121  fax : 055-329-9300  Email : for6066@naver.com   중개사무소등록번호 : 가-4316-4031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jangyu21. All rights reserved.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